바퀴달린 힐리스 운동화 저렴하게 구입하기

아이들은 정말 빠르게 자라내요.

엊그제 아장아장 걷던 아들이 이제 초등학교 2학년이 되면서 사달라는것도 많습니다.

크리스마스가 지난지 얼마 안되었는데 바퀴달린 운동화 힐리스 운동화를 사달라고 합니다.

아들의 요구에 아직 겨울인데 사주기가 조금 부담이 되었습니다.

봄이나 되야 바깥에서 타고 다닐텐데 지금 사줘봐야 춥고 길도 미끄러워서 아이들 안전에도 부담이 되니 말입니다.

하지만 아들의 갖은 애교와 협박에(요즘 초등학생들 무섭습니다) 못이겨 사주기로 했습니다.

대신 엄마의 허락하에 안전장구 다 갖추고 지정된 장소에서만 타기로 약속하고 사주기로 했습니다.

힐리스 운동화로 인해 안전사고가 많이 난다는 부모님들의 경고가 걱정이 되긴 하지만 말입니다.



■ 바퀴달린 힐리스 운동화 구입하기

먼저 힐리스 운동화를 가격비교 사이트나 네이버에서 검색을 해보았습니다.

가격이 7000원대에서 10만원대까지 다양합니다.

같은 힐리스 운동화인데 가격이 정말 천차만별입니다.

제가 보기엔 모든 신발이 비슷비슷 한데 말이죠

그래서 일단 가장 저렴한 운동화로 구입하기로 했습니다.

왜냐하면 아들은 이제 초등학생으로 하루가 다르게 성장하고 있습니다. 

지난달에 신었던 신발이 다음달엔 안맞을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지금 이 흥미거리가 내일되면 신발에 흥미를 잃어버릴수도 있기에 굳이 비싼 신발을 살 필요가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옥션에서 판매하고 있는 7000원대의 힐리스 신발을 구매하기로 했습니다.

우리아이 사이즈가 190mm 인데 그중에서 가장 저렴합니다.



■ 바퀴달린 힐리스 운동화 개봉기

주문하고 바로 이튿날 도착을 했습니다.

저 없을때 와서 아들이 먼저 개봉을 했습니다.

어찌나 좋아하는지 풀어보고 그대로 종이상자에 넣어서 자기만의 공간에 숨겨놓았더군요.

찾아서 사진을 찍어봅니다.

힐리스 운동화입니다.

종이박스에 담겨서 왔습니다.

내용물은 힐리스 신발과 사용설명서만 들어있습니다.

신발박스에 사용설명서가 들어있는 경우는 처음보는거 같습니다.

우선 힐리스 운동화는 평상시에는 휠이 안으로 들어가있습니다.

휠 즉 바퀴를 사용하고자 할때는 신발 뒤꿈치에 있는

버튼을 눌러 바퀴를 빼고 타면 됩니다.

그리고 다시 걸어다닐때는 버튼을 누른채로 휠을 안으로 넣으면 됩니다.

이렇게 사용방법 설명서가 들어있습니다.

뒤꿈치에 있는 버튼이 휠을 넣고 빼는 버튼입니다.

버튼을 누르면 휠이 아래로 내려옵니다

약간 뻑뻑하니 아들이 하기에는 조금 힘에 겨워하는것 같습니다.

    

힐리스 운동화가 사실 조금 위험하긴 합니다.

말그대로 바퀴로 달리는 신발인데

빙판길을 다니는거나 별반 차이가 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래서 이렇게 안전숙지하고 스티커를 때라는 문구도 별도로 달려있는거 같습니다.

휠 즉 바퀴는 연질의 고무처럼 느껴집니다.

하지만 플라스틱 재질인거 같습니다.

손톱으로 긁으면 스크래치가 살짝 날정도의 약간 무른 플라스틱 재질이네요.

딱딱한 플라스틱이 아니라 미끌리거나 하지는 않을거 같습니다.

휠을 신발 안쪽으로 넣을때는 사진에서 보시는 것처럼

버튼을 누른채로 바퀴를 안으로 밀어넣으시면 됩니다.

물론 이것도 아들이 하기에는 조금 힘이 많이 들어갑니다.

처음 신발을 신발박스에서 뺄때 신발을 들어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신발이 정말 묵직했습니다.

예전에 타던 롤러스케이트가 떠올랐습니다.

정말 롤러스케이트 한켤레를 손에 드는 느낌이었습니다.



누가 그러더군요

모래주머니를 차고 다니는 느낌이다고

정말로 무게를 재보니 약 830그램입니다.

" 힐리스 운동화 무게 830그램 "

힐리스 운동화 무게가 상당히 나가네요

아마도 휠안쪽이 쇠로 되있어 무게가 나가는거 같습니다.

아들이 신어보는 모습입니다.

사실은 약간 큰 사이즈를 샀는데

아들은 딱 맞다고 하네요

내의 입었다고 찍지 말랬는데 제가 사진 찍었어요 ㅎㅎ

할리스 운동화 굉장히 저렴하게 구입했는데

디자인도 무난하고 아들도 좋아합니다.

타는 방법이 설명서에 같이 나와있는데 아들녀석 한번 읽어보더니

어떻게 타는지 알겠다 하면서

타보는데 불안불안 하네요. 

그래서 힐리스 운동화 사면서 안전장구까지 모두 구입했습니다.

안전장규류가 오히려 힐리스 운동화보다 몇배 비쌉니다.

 아들의 몸을 지키는 안전장구류 이니 만큼 저렴한것보다는

믿음이 가는 회사걸로 구입을 했습니다. 

헬멧이랑 팔꿈치 보호대, 손목보호대, 무릅보호대 다 착용하고 

신발 신고 사진 찍었는데

아들이 개인 사생활 보호해달라고

신발만 올려달라고 하네요. ㅋ

얼마나 탈지 모르겠으나 하여튼 좋아하니

아빠도 기분이 좋습니다.

안전하게 타야되는데 그게 걱정이네요.

안전교육 시키고 엄마 허락받아서 타야한다고 몇번 강조했는데~

자녀들이 안전하게 힐리스 운동화를 탈수 있기를 바랍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