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점심을 구내식당에서 해결하는 우리에게 가끔 외부의 식당을 이용하는 일은 나름 활력소가 됩니다.

오늘은 같은 부서 직원들과 외부에서 업무가 있어 같이 나왔다가 근처 분당에서 점심을 먹고 회사로 들어가기로 했습니다. 벌써부터 차안에서는 어디로 갈건지 갑론 을박을 하고 있고 맛을 비교하고 있었습니다. 밥을 먹으러 갈건지 면을 먹으러 갈건지 말이 많다가 결정된곳이 분당 서현점 토끼정 이었습니다. 토끼정 어디서 많이 들어봤다 했더니 저번에 서울역에 갔다가 봤던 곳이 토끼정이었는데 아마 같은 곳인거 같았습니다.

우리가 간곳은 경기 성남시 분당구 서현동 대현빌딩에 위치한 분당 서현점 토끼정이었습니다

 

대현빌딩 뒤편에는 건물주차장도 어느정도 확보되 있어 승용차 및 SUV 차량도 주차 가능합니다. 주차권을 받아 식당에서 도장 찍어 오시면 됩니다. 

 

토끼정은 일본식 가정백반 전문점으로 내부 인테리어도 일본의 시골 레스토랑처럼 꾸며져 있었습니다. 내부는 깔끔하고 잘 정돈되어 있고 2인 식탁에서 4인, 6인 식탁이 놓여져 있었습니다. 우리는 여직원 3명 남직원 2명해서 갔는데 여직원들과 젊은 남자직원은 대체로 만족하는듯 했습니다. 역시 40대인 저는 냉면집으로 갈걸 하는 생각이였지만 다수의 의견이라 한번 먹어보지 하는 생각으로 갔습니다.

                   

 

우선 매뉴를 고르는데 처음보는 매뉴가 많아 고르기가 쉽지가 않았습니다. 모두 처음 와보는 식당이라 매뉴가 쉽지 않아 점원에게 세트 매뉴로 물어보니 세트매뉴는 없고 2~3인용, 4인용, 5인용 이런매뉴가 있어 우리는 4인 매뉴를 시키기로 했습니다. 우선 4인 매뉴에는 몽글통통해물우동, 날치알 크림우동, 크림카레 우동 중에서 1개 선택할 수 있었는데 우리는 토끼정의 대표 매뉴가 크림카레 우동이라고 하니 그걸 시켰고, 토끼정 잔칫상과 카레의 숲이 기본이고 찜닭을 추가로 시켰습니다. 먼저 크림카레 우동은 하얀 생크림이 위에 가득 올라가 있었는데 보기에는 먹음직스럽고게 보였고 달콤하게도 보였지만 크림 안에는 카레가 있어서 달콤함보다는 카레의 맛이 훨씬 강했습니다. 여자분들과 젊은 남자직원은 괜찮다고 하는데 저는 이탈리안 식당에서 먹는 크림 스파게티가 더 맛있다고 느껴졌습니다. 저는 그냥 그냥.

                

그리고 토끼정 잔칫상인데 뼈다귀가 붙은 뼈삼겹살과 새우튀김, 오징어강정 이라고 되있는데 오징어 맛보다는 조개 관자살이 아닌가 토론이 이어졌습니다. 하지만 오징어강정이라는거. 그리고 기타로 양배추 샐러드, 오이샐러드, 깻잎 튀김이 나왔습니다. 잔칫상은 뭐랄까 건강한 맛이였고 나름 맛도 모두 좋았습니다.

 

그리고 카레의 숲인데 토마토 베이스의 스프카레와 소시지구이, 치킨가라야케, 시금치무침, 김, 크림토마토, 파프리카와 가지구이, 연근구이, 밥 등이 섞여 있는 그야말로 다채로운 야채의 숲이었습니다. 맛은 역시 오리지널 카레밥이 더 맛있는거 같았습니다.

그리고 찜닭이었는데 아주 매콤한 맛이였고 일반적으로 먹는 찜닭이라기 보다 숯불바베큐나 닭갈비 맛같은 비쥬얼과 맛이었습니다.

5인 기준으로 어느정도 포만감을 가질 수 있는 양이었고 전체적인 맛은 한번 와서 먹을만한 곳이다 정도인거 같습니다. 서울역 앞에서는 줄까지 서서 먹는 풍경을 봤었는데 줄까지 서서 먹을 맛은 솔직히 아닌거 같습니다. 일본식 가정백반인데 음식이 나올때마다 일본은 이렇게 밥먹나 하면서 먹기도 했습니다.

우선 간단히 결말을 맺자면 직장인들끼리 와서 한번정도 와서 먹을만 하지만 가격은 역시 부담되는 가격이고, 저희는 5명이서 12,000원씩 나눠서 냈습니다. 저는 역시 만원짜리 냉면을 먹을껄 하는 생각이 계속 들었습니다.

연인끼리 온다면 음료도 시키고 대표 매뉴를 선택해서 한번정도 먹어보는것도 괜찮다고 생각합니다. 역시 두번은 조금 아닌듯 하구요.

그래도 식당안에는 연인들 또는 친구들끼리 오셔서 먹는 분들도 꽤 계셨으니 음식이 맞는 분들은 찾으시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