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무덥고 습한 여름에는 어른들도 힘들지만 우리 아이들도 무척 힘듭니다. 특히 면역력이 약한 우리 아이들 모두 건강관리에 신경을 더욱 써야 합니다. 그래서 더운 여름철 유아들한테 많이 발생한는 각종 질병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열사병

여름철 가장 많이 발생하는 병이 바로 '열사병' 입니다. 과도한 높은 온도에 긴 시간 노출되거나, 무더운 날씨에 지나친 신체 활동을 했을때 나타납니다. 신체 온도가 40.5도 이상인 경우 열사병으로 간주합니다. 고열 외에도 의식장애나 덥고 건조한 피부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면 열사병을 의심해봐야 합니다. 열사병은 충분히 미리 예측하고 방지할 수 있으니 다음과 같은 수칙들을 지킨다면 예방할 수 있습니다.

첫째, 하루 중 가장 뜨거운 시간에 야외 놀이나 외출은 가급적 삼가합니다.

둘째, 옷은 가볍게 입고, 열을 흡수하는 어두운 색의 옷은 피합니다.

세째, 더운 환경에서 운동이나 작업을 해야 한다면 그늘에서 자주 휴식을 취합니다.

네째, 평소에 충분한 수분섭취를 해야 합니다. 


수족구병

여름이 되면 우리 아이들과 부모님을 괴롭히는 수족구병이 유행합니다. 저희 가족도 제작년에 여행갔다 수족구병에 걸린걸 알고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집으로 온적도 있습니다. 특히 수족구병은 전염성이 매우 강해서 첫째가 걸렸는데 둘째까지 같이 걸린적이 있습니다. 각별히 조심해야 합니다. 감기처럼 아이들의 손과 입을 통해서 바이러스가 몸속으로 침투하는 병이니 청결과 위생에 많은 신경을 쓰셔야 합니다.

첫째, 아이와 보호자 모두 야외 나갔다 왔을때는 항상 손 씻기를 철저히 하여야 합니다.

둘째, 이를 깨끗이 닦습니다.

세째, 탄산이나 당이 첨가된 음료수는 삼가 하도록 합니다.

네째, 열이 많이 날 때는 해열제로 열을 내려줍니다.

수족구에 걸리면 특히 음식물을 못삼킬정도로 고통스러우니 그걸 지켜보는 부모 마음은 정말 아픕니다. 수족구병으로 병원에 입원시켜주지는 않지만 응급실에서 버티면 입원시켜주기도 합니다. 저희도 1주일정도 입원하니 많이 나아져서 퇴원하기도 했습니다. 


식중독

여른철에는 음식물이 쉽게 상하고, 세균 번식이 빠르기 때문에 항상 식중독을 주의해야 합니다. 식중독은 오염된 음식을 먹은 후 또는 음식 그 자체의 독성 때문에 발생하는데, 구토나 설사, 복통, 발열 등의 증상이 나타납니다. 따라서 여름엔 국같은 음식은 금방 상할 수 있는데 끼니때마다 데워서 드시거나 아니면 한나절을 보내야 한다면 냉장고에 보관하시는게 음식이 상하지 않도록 예방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좀 이상하다 싶으면 매실액기스를 타서 드시는게 예방차원에서도 좋은거 같습니다. 그러니 배 아픈덴 매실액기스가 만병통치약인거 같습니다.

첫째, 음식을 조리하기 전, 외출후, 식사 전 등 항상 손을 비누로 깨끗이 씻어줍니다.

둘째, 음식을 날 것으로 먹는 것은 피하고, 식품은 충분히 익혀 먹어야 합니다.

세째, 노로 바이러스 예방을 위해 물은 반드시 끓여 먹어야 하겠습니다.

네째, 뜨거운 음식은 60도 이상, 찬 음식은 4도 이하로 보관합니다. 


여름 무더위를 잘견디고 건강하게 여름을 난다면 아이들은 더욱 성장하는 아이들이 되겠네요. 올 여름도 건강하게 보내시기 바랍니다.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