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어제 밤 당직근무를 마치고 오전에 퇴근이 가능해서 오래간만에 와이프와 점심약속을 하였다. 오늘 초여름 날씨 였기에 그동안 먹고 싶었던 냉소바가 생각이 났다.

역시 여름엔 시원한 냉소바를 추천합니다.   사실 더운 여름날 직장인들에게 점심은 안먹자니 배고프고 먹으로 가자니 더운 여름날 덥고 짜증나고 매뉴를 고르는 일도

쉬운일은 아닐것이다. 이럴때 시원한 냉면이나 냉소바가 한번쯤은 재격인듯 하다.



오늘은 집근처(집근처라지만 15분정도 걸어가야 함) 맛있는 돈까스 우동집인 '본여우&본정' 집을 찾았다. 이 집은 서초구 우면동 LG연구소 근처 한적한 주택가 단지 안에 위치하고

있다. 주택가라서 자칫 지나칠 수도 있지만 나름 이근처에서는 맛집으로 통한다. 평일 점심때는 직장인들로 휴일엔 주변 주민들이 손님들이다.

           

오늘은 점심시간이 막 끝났을 때쯤 찾아서 그런지 직장인들은 없고 주민들이 대부분 자리를 차지하고 계셨다. 

이집은 3대째 돈까스와 우동 그리고 메밀소바가 주 매뉴이다. 

옛부터  메밀은 단백질이 높은 식품중 하나이고 영양가도 많다고 해서 다이어트 하시는 분들이 많이 찾는 식품중에 하나이다. 또한 비타민이 풍부해 피부 미용에도 좋고 성인병에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또한 알콜분해와 해독능력이 있어 간에도 좋다니 음주후에 시원한 냉소바를 먹는다면 숙취해소에 좋겠습니다.

우리 부부는 셋트매뉴 하나와 냉소바 하나를 주문했다. 셋트매뉴는 돈까스 + 초밥 + 냉소바 또는 우동으로 이루어져 있다. 초밥은 유부초밥을 말한다.

평일에는 직장인들을 위해 세트매뉴가 일괄 만원이다. 

가게안은 4인 테이블이 12개 정도 있고 분위기도 모던한 스타일이다. 어린 아이들을 위해 아기전용 의자도 비치되어 있다.

 

돈까스는 치즈돈까스와 고구마+치즈 돈까스가 있는데 치즈는 넉넉히 들어가서 먹을때마다 길게 늘어지는 치즈를 볼수 있을것이다. 오늘은 냉소바가 주인공이니 단독 사진한장

냉소바는 차가운 얼음 국물에 무즙과 다진 파, 김가루가 어우러져 먹음직 스럽고 거기에 개인 취향에 맞게 와사비를 섞어주면 된다. 나는 개인적으로 저 와사비를 모두 섞어 먹는다. 

꼬 끝이 아려야 먹는 맛이 나는것 같다. 

 

사장님 말에 의하면 냉소바를 맛있게 먹는 방법이 있다고 말씀하신다. 냉소바는  '본여우&본정'을 대표하는 음식으로 무즙과 와사비와 다진파와 구운 김을 잘 섞은 다음 먼저 

냉모밀 육수로 시원하게 목을 축인 후 면을 먹길 바란다고 하신다.  또한 겨울에는 온모밀 먹어도 재격이다라고 말씀하시네요

그리고 세트 매뉴를 드실때는 먼저 면을 드시고 목을 축인 다음 국물은 남겨 놓습니다. 그리고 돈까스를 소스에 찍어 맛있게 먹고 돈까스를 먹을때 감칠맛 나는 맛을 원하신다면 

연겨자 소스를 살짝 첨가한다음 드시면 된답니다. 돈까스를 다 드신후에는 유부초밥을 드시면서 와사비와 무의 오묘한 화음을 느껴보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남기신 육수를 딱 마시면 됩니다 라고 말씀 하시네요.

 

그렇게 시원하게 냉소바를 먹고 후식으로 커피가 빠질순 없죠. 우면동 삼성 R&D 센터 뒤쪽 상가에는 카페들이 즐비한데 다시 거기까지 걸어와서  그 중에 커피를 직접 볶아 내려주는 

커피점이 있어 들어갔습니다. 그곳은 주로 와이프가 학부모들과 모임을 하는 곳인데 사장님이 커피에 대해서 해박하시고 공부도 많이 하셔서 우리 부부가 커피 먹고 있는 동안 커피

에 대한 얘기를 줄곳 해주시네요.



우리 부부는 라떼를 먹어서 커피맛보다는 카페 분위기에 오히려 취한거 같았습니다. 하여튼 사장님이 설명을 잘 해 주셔서 언제 한번은 꼭 아메리카노를 시켜 먹어서 커피의 고급 

향을 느껴 보면서 먹어 보고 싶네요.. 아님 다음 번엔 커피에 대한 포스트를 작성해볼까도 해봅니다. 나중에 나이들어 조그만 카페를 해보고 싶은 생각도 들어서요.

이 카페는 직접 커피를 볶아서 쓰시기 때문에 커피 볶는 기계까지 갖추고 계시내요. 나중에 커피 볶을때 한번 찾아 가겠습니다.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