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디다스] 이지부스트 350 V2 오레오 구입 후기

오늘 신발에 대한 신세계를 접하게 되었습니다.

저희 직원이 신발을 직구로 구입했다 하길레 구경한번 해봤습니다.

어렵게 해외직구로 구했다는데 정말 구하기 힘든 모델이라고 합니다.

이름하여 아디다스 이지부스트 350 V2 오레오 입니다.

저도 아디다스 신발을 신지만 뭐 특별한점은 없습니다.

하지만 가격에 놀랐습니다. 

무려 75만원에 저렴하게 구했다고 합니다.

왜 이 신발을 구하게 되었는지는 처음에 추성훈씨가 신고 나온 

신발이었는데 정말 이뻐서 구하고 싶었는데

다른 모델은 국내에서 정품으로 판매가 되지만 

특히 오레오는 국내에서 구하기가 힘든데다 

가격도 비싸서 해외직구를 찾아보았다고 합니다.



그러고 보니 연애인들이 아디다스 이지부스트를 많이들 신고 계신걸 알았습니다.

유재석씨도 아디다스 이지부스트 벨루가를 신고 계시고

추성훈씨도 방송에서 아디다스 이지부스트 350 V2를 신고 나왔습니다. 아마도 이 모습을 보고 우리 직원이 반했을지도 모르겠네요.

그 외에 슬리피, GD 드레곤 공항패션에서, 도끼, 강민경 등 많은 연애인들이 아디다스 이지부스트 350 V2 모델을 다양하게 애용하십니다.

가격도 만만치 않은데 슬리피씨의 경우 한정판으로 100만원을 줬다고 라디오 스타에서 밝히기도 했습니다.



■ [아디다스] 이지부스트 350 V2 오레오 개봉 후기 ■

해외 직구여서 국내로 들어오기까지 많은 시간이 걸렸다고 합니다.

어떤 물건이든 그렇듯이 아마도 포장을 뜯을때는 가슴이 뜁니다.

아디다스 신발 박스는 그닥 고급스럽지 않지만 신발은 아주 젊은 스타일입니다.

박스에는 350 이라고 크게 쓰여 있고 옆에는 BOOST 라고 큼지막히 쓰여 있습니다.

보통 국내에서는 이지부스트 350 V2 오레오 모델을 구할 수 없어

중고로도 구입하시는 분들이 많은거 같습니다.

하지만 저희 직원은 비싼 가격과 많은 시간이 들어가는데도

새신발을 직접 구매했습니다.

시중에서 정가로는 약 298,000원 정도 하는데

구하기가 힘들다 보니 값어치가 2배에서 3배까지 올랐다고 합니다.

거의 명품 신발들과도 비교할만한 대상이 되었습니다.

이 신발은 구매한 분은 현금으로 FLEX 하셨네요.

이 신발은 검정색과 약간 회색이 섞여 있는 색으로

일반적으로 신고 다녀도 이쁘고 

평소 꾸미지 않고 신발을 신어도 아주 잘 어울린 만한 색깔입니다.

운동화 치고는 좀 색다른 디자인이라 이 디자인을 좋아하시는 분들도 있고

저같이 평범한 운동화를 주로 신던 분들은 

디자인이 별로네 하시는 분들도 있습니다.

신발 착용감은 아주 착달라붙는 느낌이면서

비교적 가볍다고 합니다.

하지만 저희 직원은 소장용으로 가지고 있겠다고 하네요.



신발과 함께 들어있던 부수품들은

이지부스트(YEEZY BOOST 350 V2) 상품명이 박힌 종이와

달력이 들어있습니다. 

달력은 그냥 종이 낱장에 엽서처럼 들어있네요.

  

신발 밑창은 고무재질로 신발을 감싸고 있는데

밑에는 BOOST라고 박혀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이 신발은 아디다스 이지부스트 350 V2 오레오 모델로

이지 모델중에 대표적인 모델이기도 합니다.

따라서 실제 시세보다 더 높은 가격에 판매가 되고 있어 

값어치가 오른 신발이기도 합니다.

그래도 신발을 샀으니 멋지게 신은 모습을 봤으면 하는데

그냥 보관용으로 가지고 있다고 하니 아깝기는 하네요.

하지만 가격이 ㄷ ㄷ ㄷ 해서 신발 신는게 아까울수 있겠다는 생각도 해봤습니다.

저는 그냥 3만원짜리 철지난 디자인의 아디다스나 신어야 겠습니다. ㅋㅋ

구경 잘했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