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노우폼 세차 - 세곡동 워시존]  가장 효율적인 스노우폼 셀프세차 방법

요즘 회사 주차장에 주차할 때 나무 밑에 주차를 했더니

새들이 똥을 엄청 많이도 쌉니다.

아마도 아침 화장실 일보는 곳이 우리 회사 주차장 나무위 인거 같습니다.

아이들과 가족여행을 가기 전 저희가족 패밀리카인 볼보 xc60을 세차하러 세차장에 들렸습니다.

세차는 주로 야간에 하는데 세곡동 워시존 셀프세차장을 이용합니다.

밤에 가면 멋진 차들이 많이 오셔서 세차들을 하시더군요



■ 스노우폼을 이용해 빨리 저렴하고 효율적으로 셀프 세차하는 방법

오늘 주제는 얼마전 유튜브 동영상에서 본 스노우폼 세차를 좀더 저렴하게, 효율적으로 하는 방법을 시도해봤습니다.

보통 워시존에서 셀프세차를 할 경우 만원 이상 충전을 하고 세차를 합니다.

 

저의 경우 워시존 셀프세차 순서는

1. 예비세척 실시(4,000원) -> 2. 스노우폼 세차(4,000원) -> 3. 휠 세정, 브러쉬로 유리창 세척(돈 안넣고 합니다)

 -> 4.  고압행굼(5,000원) 순으로 실시했으며

이렇게 평균잡아 약 13,000원 이상 돈이 사용되었습니다.



★ 저렴하게 셀프세차 하기

하지만 이번에 소개해 드리는 방법은 간단합니다.

1. 세차장으로 들어와서 먼저 휠에 세정제를 뿌려줍니다.

물론 잘 아시는 분은 휠이 아직 식기전에 뿌리면 안된다고 하는데 그냥 뿌립니다. 디스크에서 김이 모락모락 올라옵니다.

그리고 쓰다남은 칫솔 같은 것으로 안딱인 부분을 잘 닦아 줍니다.

2. 4,000원을 넣고 바로 스노우폼을 뿌려줍니다.

스노우폼은 뿌려준후 5분정도 차를 세워놓아야 됩니다. 차 표면에 뭍은 오염물질이 스노우폼으로 인해 흘러내리도록 하기 위함입니다.

기다리는 동안 브러시를 이용해 꼼꼼하게 유리창이나 모서리 부분을 잘 닦아 줍니다.

3. 5,000원을 넣고 고압행굼 버튼을 누릅니다.

깔금하게 마무리 해주시면 됩니다.

차 상태를 확인 하니 기존 방법대로 하나 지금 이 방법대로 하나 차이가 없다는 겁니다.

기존에는 13,000원정도 들어갔다면 이번에는 9,000원만 들어가면 외부세차는 끝낼수 있게 되었습니다.



■ 세곡동 '워시존 강남점' 셀프세차장

세곡동에 위치한 워시존은 24시간 셀프세차장입니다.

 

강남에 위치해 있다보니 오늘 밤에도 포르쉐, g바겐, 벤츠, BMW 등 다양한 차들이 와서 세차를 합니다.

세곡동 워시존은 100% 수돗물을 이용한 세차장으로

이제 추운 겨울도 다가오는데 미온수가 나옵니다. 걸레 빨때 손시럽지는 않습니다.

세차는 기본 3,000원을 넣어야 할 수 있고 스노우폼이나 왁스등을 할때는 시간이 더 작습니다.

4,000원을 넣고 스노우폼을 사용할 때는 우선 재빠르게 차에 스노우폼을 한바퀴 뿌려준다음

시간이 남으면 조금 더 뿌려주시면 됩니다.

세곡동 워시존은 세차카드를 사용합니다.

기본 만원을 충전하시면 자동으로 11,000원이 충전되는 서비스를 진행중입니다.

현금 충전금액의 10%를 더 추가로 충전해주니 세차카드를 사용하시는게 더 이득입니다.

세차장도 넓고 닦을 수 있는 주차장도 넓은 편이어서 강남 근처에 이만한 셀프세차장은 없을것 같습니다.

오늘도 간밤에 이렇게 차를 깨끗이 세차를 하고

가족들과 같이 여행을 갔다왔습니다.

황당한건 여행갔던 여행지에서도 나무 밑에 주차를 했더니

또 갈매기들이 나무위에서 큼지막하게 실례를 해놨다는 겁니다.

주말에 다시 한번 세차하러 갔다와야 할거 같습니댜. "이런 변이 있나"

[가을여행] 홍천 은행나무숲 현재 상황

오늘 10월 9일 한글날

아이들 데리고 광화문에 한글날 행사 구경을 갈까 하다가

요즘 광화문이고 어디고 정치이야기로 시끌해서 다른곳을 찾아 보았습니다.

 

강원도 홍천 은행나무숲이 그렇게 이쁘다고 들어봐서 오늘 드디어 한번 가보기로 했습니다.

인터넷에서 검색해보니 모두 노랗게 물든건 아닌거 같았습니다.



■ 서울에서 강원도 홍천 은행나무 숲 가는 길

서울에서 강원도 홍천 검색해보면 약 2시간 40분거리 180km 거리 정도 됩니다.

하지만 저희는 오전 느지막히 11시쯤 출발하는 바람에 2시 조금 넘어 도착했습니다.

내린천 휴게소에서 한번 쉬기도 했구요.

서울에서 올림픽대로를 타고 쭉 직진만 하면 서울-양양 고속도로를 타고 갑니다.

인재 톨게이트나 동홍천 톨게이트로 빠져나오면 되는데

저희는 인재 톨게이트로 빠져나와 병태산자락을 타고 홍천 은행나무숲으로 갔습니다.

오늘 날씨가 너무 좋아 파란 가을하늘과 병태산 자락과 계곡이 너무 잘 어울렸습니다.

홍천 은행나무숲을 가는 국도도 너무 경치가 좋아 우리 가족 모두 자동적으로 힐링이 되는 시간 이었습니다.

병태산 자락의 계곡은 내린천으로 정말 물도 맑고 깊이도 옅어보이고

주변 경관도 아주 멋져

여름에 다시 한번 와보고 싶은 곳으로 보였습니다.

병태산 자락을 굽이 굽이 돌아 홍천 은행나무숲으로 가는중인데

두 아들 모두 약간의 멀미 때문인지

작은 녀석은 가는 내내 잠자고

큰애도 졸리는지 힘이 없어보이네요

그렇게 약 3시간을 달려 홍천 은행나무 숲에 도착했습니다.



■ 홍천 은행나무 숲 부대시설 및 주차장

홍천 은행나무 숲은 개인 사유지이기 때문에 공공주차장이나 부대시설이 없습니다.

다만 적지 않은 차량을 주차할 수 주차장이 있고 주차장 입구는 은행나무 숲 입구에서 약 10미터 정도 올라오면 입구가 보입니다.

주차장 주차료는 무료입니다. 동네 분들이 자율징수라도 할법 한데 이곳은 주차장 무료입니다.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도 마련되 있습니다. 장애차량도 걱정없이 주차할 수 있습니다.

안내해주시는 분이 처음엔 주차장에 주차할 구역이 없다고 차를 돌려 나가라고 말씀하시면서 안내 해주시는데

아저씨 말씀이 길가 아무데나 데라고 안내 해주십니다.

단속은 없습니다.

시간이 오후 2시가 넘자 빠져나가는 분들이 좀 계셔서

제 뒤에 들어온분들도 조금 기다리면 주차할 곳이 생깁니다.

그렇게 차에서 내려 홍천 은행나무숲 입구쪽으로 걸어 갑니다.

입구에는 많은 이동상점들이 있었는데 아마 10월 한달 장사를 위해 가게게 마련된것 같았습니다.

무슨무슨 마을 청년회 등 이런 문구의 가게들도 있네요

  

 은행나무숲 입구라고 큰 하살표가 있으니 그쪽으로 들어가시면 됩니다.

입구에서 저희 가족은 옥수수를 사서 가지고 들어갔습니다.

역시 강원도 옥수수입니다. 아주 달고 맛있었습니다.

입구에는 내린천 위로 다리가 있습니다.

그 다리를 지나고 조금 올라가야 은행나무 숲이 보입니다.

    

은행나무숲 입구에도 많은 상점들이 있습니다.

많은 상점들에서 파는 음식의 유혹을 뒤로 하고 은행나무 숲으로 들어섭니다.

   



■ 강원도 홍천 은행나무 숲 개장기간 및 사연

강원도 홍천 은행나무 숲에는 이곳 주인분들의 사연이 있습니다.

1985년 농장 주인분은 만성 소화불량으로 고생하는 아내를 위해 이곳으로 내려와 정착하고 아내의 병이 낮기만을 바라며 은행나무를 한그루씩 심었다고 합니다.

 

1985년부터 25년간 한번도 개방을 안했는데 2010년부터 입소문이 나기 시작해

주인분께서는 1년중 10월에만 무료로 개방하는 행사를 하고 계십니다.

홍천 은행나무 숲 개방기간은 10월1일 부터 10월 31일까지입니다.

개방 시간은 10:00 ~ 17:00 입니다.

무료로 개방되기 때문에 표 끊어주고 하시는 분은 없고 대문만 열어져 있습니다.

허용된 개방시간이 끝나면 주인분들은 문닫고 다른 일을 하시지 않을까요?

그리고 요즘 애완동물 많이 데리고 다니시죠?

이곳 홍천 은행나무 숲은 애완동물 입장 불가 합니다.

은행나무 숲안에는 이동형 화장실도 갖춰져 있습니다.



■ 지금 가면 은행나무숲 노란 은행잎을 볼수 있을까요?

2019년 10월9일 한글날 현재 홍천 은행나무숲 상황입니다.

노랑 은행잎이 약 20% 정도만 물이 든 상태입니다.

은행나무숲이 모두 노랑 은행잎으로 물든 것을 볼려면 조금 더 있으야 될거 같습니다.

은행나무 숲 은행나무들의 연령은 그리 많지 않은거 같습니다.

사실 가기 전에 큰 은행나무를 기대하고 갔었는데 은행나무가 그닥 크게 보이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아직 노랑 은행잎도 볼수 없으니 쪼금은 실망이네요.

그래도 관광객은 많습니다. 중국 등지에서도 많이 오신것 같습니다.

어떤 은행나무 밑에 가보니 은행을 수확하기 위해 펼쳐 놓으신 것 같네요

은행나무 열매는 냄새가 많이 나는데 나무를 자세히 보니 암 수 구분을 해놓으셨습니다.

빨강색 줄이 매달려 있으면 암컷 은행나무 입니다.

은행나무 숲에 들어가 돗자리 깔고 아이들과 잠깐 앉아 있다가 사진도 찍고 했습니다.

작은 녀석 뒤편으로 은행나무들이 조금은 노랑 잎을 뽐내고 있는데요

가장 안쪽 숲에 자리잡은 은행나무 들입니다.

이곳에서 가장 사진들 많이 찍으시네요.

아래 사진은 들어오는 입구쪽 은행나무들입니다.

아직은 노랑색으로 은행잎이 물들진 않았네요.

친구분들끼리 오셨는지 단체 사진들도 많이 찍으시고

구경들도 하십니다.

간간히 노랗게 물든 은행나무 잎들이 있어 사진 찍는 분들의 타깃이 됩니다.

그렇게 은행나무 숲을 구경하고 사진찍고 즐기고

나오면서 입구에 있는 가게들에서 맛있는 것들도 사먹었습니다.

오뎅, 호떡, 사과대추 등 그 중에서 아저씨 입맛이라고 사과대추가 가장 맛있었습니다.

맛있게 익어 사과처럼 시큼하면서도 아주 달아 맛있게 먹었습니다.

     

     

홍천 은행나무 숲을 구경 잘하고 서울 올라오는 길 3시간 걸려 집에 들어왔습니다.

역시 쉬는 날 강원도로 놀러 나올때는 아침 일찍 나와 일찍 들어가야만 길도 덜 밀리고 할거 같습니다.

하여튼 노랗게 물든 은행나무들을 보진 못했지만 날씨가 좋아 가족들과 소풍가기 딱 좋은 날씨였습니다.

[로또] 제880회 로또 예상번호

지난주 제879회 로또복권에서는

수동으로 찍은 번호중에 4, 14, 15번이 포함되어 있어

5등이 무더기로 당첨이 되었습니다.

그외 35번을 적절하게 배치했다면

4등 50,000원이 당첨이 될뻔 했는데 아쉽게 되었습니다.

한장의 로또 복권에 5등이 3장 당첨되었습니다.

4등을 놓혀 아쉽게 되었습니다.

지난주 제879회 로또 복권도 제878회 로또 복권과 같이

1등 당첨자가 6명이 나왔습니다.



▶ 제879회 로또 당첨번호 ◀

1, 4, 10, 14, 15, 35 + 20

당첨번호는 1번대 2개, 10번대 3개, 30번대 1개로

2+3+1 조합이었습니다.

10번대 숫자중 연번이 당첨되었다는게 특이할 점입니다.

제879회 당첨결과

1등 자동 4명, 수동 2명이 당첨되었습니다.

당첨금은 약 32억으로

제878회와 비슷한 당첨금액입니다.

6명 정도 당첨되면 적당한 당첨금

액수인거 같습니다.



1등 당첨지역 은

서울, 대구, 대전, 울산 각 1개 지역이며

경기 평택시와 경남 김해시에서 당첨자가

나왔습니다.

 

다음은 제880회 로또 예상번호를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우선 이번주 제 879회와 과거 5회 또는 10회 당첨번호를

가지고 3가지 범주로 나누어 살펴보았습니다.

따뜻한 수는 과거 5주차 당첨번호와

6 ~ 10주차 당첨번호와 비교해 중복된 번호

첫 수는 과거 10주 동안 한번도 나오지 않은 번호

차가운 수는 따뜻한 수와 첫 수를 제외한 번호

위 번호를 가지고 제 880회 로또 1등 당첨 예상번호를

뽑아봤습니다.



♥ 제 880회 로또 1등 예상번호

2, 6, 8, 9, 10, 12, 17, 21, 22, 26, 29, 30, 32, 34, 40, 44

이번주에도 연번 넣어주시고

로또 용지에 힘을 주어 체크해보시기 바랍니다.

그럼 모두가 1등이 되는 그날까지~

+ Recent posts